갑상선혹 10∼20%가 암 구별 힘든 여포종양…15∼30%만 ‘악성'”감별 힘든 만큼 수술로 여포종양 실체 구리출장샵 확인하는 게 최선”(서울=연합뉴스) 배자성 서울성모 암병원 갑상선암센터장 = # 이모(36·남)씨는 지름 8㎝ 정도의 목포출장샵 갑상선 결절(혹)이 보여 조직검사를 한 결과 ‘갑상선 여포종양’으로 진단됐다. 갑상선 호르몬을 생성하고 저장하는 갑상선의 여포 세포에 종양이 생겼는데, 이 종양이 암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는 상태였다. 파주출장샵 이에 종양을 떼어내면서 잘라낸 조직의 일부를 동결시켜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는 ‘동결절편검사’를 주변 림프절까지 확대 시행했다. 이 결과 림프절에 암이 전이된 양산출장샵 것으로 판단돼 갑상선전절제술로 이씨의 갑상선 전부를 떼어냈다. 이후 최종 조직검사에서는 여포에서 시작된 ‘저분화갑상선암’으로 확진했다. 이씨는 이 수술 후 수차례의 정밀검사에서 서로 다른 림프절 3곳에 암이 전이된 것으로 진단돼 3차례의 림프절 절제술과 함께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를 받았다. 현재는 다행히 재발 없이 경과를 관찰 중이다. 갑상선암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는 암이다. 갑상선에 혹이 생기는 게 갑상선 결절인데, 이 중 5∼10% 정도가 암이다.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갑상선암은 진행속도가 느리다고 해서 ‘착한 암’으로 분류된다. 그렇다고 갑상선암을 마냥 가볍게만 넘겨서도 안 된다. 갑상선 주변에는 기도, 식도, 혈관, 성대 신경 등 주요기관이 지나가는데 갑상선에 생긴 부천출장샵 암이 겉껍질(피막)을 뚫고 퍼지거나 정읍출장샵 심하면 기도, 성대 신경을 침범하는 경우도 광명출장샵 종종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갑상선암이 느리게 진행된다고 방치만 하는 것은 금물이다.